민경화 꽃 이야기

홈으로

moving

recipe

album

자료실  

cozy corner

봄꽃      

여름꽃    

가을꽃  

제주도

울릉도

백두산  

야생화교실  

이야기

양치식물  

제비꽃

여름 꽃


선백미꽃, 민백미꽃, 백미꽃 (17종)
박주가리과 식물 17종 (재배종 제외)입니다
이 많은 종의 식물을 단순 식별하기 쉽게
2005년부터 2017년 사이에 담은 사진을 한 곳에 모아 놓았습니다
형태적인 측면의 단순 식별 포인트가 도움이 되었기 바랍니다
 
출처, 참고문헌 : 기준식물도감, 대한식물도감, 한국식물명고, 조선식물원색도감

박주가리과
박주가리속 (1종):       06, 박주가리
왜박주가리속 (1종) :   07, 왜박주가리 (영월 습지)
백미속 (15종) :          01, 백미꽃 (홍천)
                            02, 선백미꽃 (태백)
                            03, 민백미꽃 (홍천)
                            04, 가는털백미 (강화도)
                            05, 덩굴민백미 (참새백미꽃)
                            08, 자주박주가리 (백두 출사)
                            09, 덩굴박주가리(영남 습지)
                            10, 흑박주가리 (제주 1100고지 습지)
                            11, 검은솜아마존 (제주 습지)
                            12, 솜아마존 (제주 습지)
                            13, 세포큰조롱 (대구)
                            14, 큰조롱 (무의도)
                            15, 산해박 (경기도)
                            16, 양반풀 (경기도)
나도은조롱속 (1종) :   17, 나도은조롱
호야속 (1종 재배식물):          18, 호야

선백미꽃, 민백미꽃, 백미꽃
박주가리과 백미속 식물인
백미꽃, 선백미꽃, 민백미꽃의 분류 기준은 다양한 색변이에 있지 않고
화경과 소화경, 잎의 차이에 있습니다


다양한 꽃색을 띄는 3종의 백미속 식물 사진으로
꽃색이 자갈색이면 백미꽃, 연황색 꽃은 선백미꽃, 흰색은 민백미꽃, 푸른 색이 돌면 푸른백미꽃
이와같은 기존 도감에 나와 있는 기재문의 오류를 증명하고  
분류 기준을 화경과 소화경, 잎의 차이에 두어 비교 설명해 보았습니다

 
 
선백미꽃 : 꽃보다 긴 소화경으로 꽃이 대롱대롱 달린 듯 보입니다
민백미꽃 : 긴 화경과 산형으로 달린 꽃송이가  공중에 떠 있는 것처럼 보입니다
백미꽃 : 커다란 잎 짬에 꽃이 다닥다닥 달린 느낌입니다

 






선백미꽃 20170622강원도








선백미꽃 20170622강원도








선백미꽃 20090625강원도








선백미꽃 20060626강원도








선백미꽃 20070601강원도



















..................................................................................................................





민백미꽃

민백미꽃
원줄기 끝과 잎짬에 긴 화경이 나오고, 긴 소화경에 산방형으로 꽃이 달립니다








민백미꽃









민백미꽃








민백미꽃








민백미꽃 20170525홍천








민백미꽃



..............................................................................................................





백미꽃

백미꽃








덩굴민백미꽃 (참새백미꽃, 덩굴백미, 갯덩굴백미)
줄기는 총생하고 곧추서나 윗부분이 종종 넌출모양으로 뻗으며 줄기, 잎의 양면 맥 위, 꽃차례(화서)에 백색 곱슬털이 있다









덩굴민백미꽃 (참새백미꽃, 덩굴백미, 갯덩굴백미)










가는털백미 (강화도)









산해박 (경기도 칠보산)




....................................................................................................





세포큰조롱, 큰조롱, 나도은조롱

세포큰조롱 (대구)








큰조롱 (무의도)









나도은조롱 (제주)




...................................................................................................





왜박주가리, 박주가리

왜박주가리 (영월)









박주가리




...................................................................................................





양반풀, 자주박주가리

양반풀
전초를 보기 위해 옆에 있던 가지에 살짝 걸쳐놓았더니
지나가던 잠자리도 잠시 앉아 쉬고 있어요 ^^









양반풀








양반풀








자주박주가리 (백두산 언저리)
꽃은 가지 끝 혹은 엽액에 여러 갈래로 가지를 친 털이 있는 꽃대(길이 3~8cm)가 나오고
그 끝에 산형화서를 이루고 작은 꽃이 모여나며 양성화이다.
포는 선형의 가는피침형이며 화피의 절반정도 크기고 흰색의 긴 털이 있다.
화관의 열편은 선형(길이 3~5.5mm 너비 0.1~1mm)이며 끝이 무디다.
화관은 통모양인데 얇으며 윗부분은 5갈래로 얕게 갈라졌다.
수술은 5개인데 서로 붙어서 통모양을 이루며 암술보다 크고 꽃밥에 붙어있는 부속물은 넓고 거의 둥그스름하다.





....................................................................................................................





솜아마존, 검은솜아마존


솜아마존 (제주 습지)









검은솜아마존 (제주 습지)




......................................................................................................................





덩굴박주가리, 흑박주가리

흑박주가리는 덩굴박주가리의 변종으로 부화관과 꽃색으로 동정한다.
도감 기재문에 있는 동정포인트의 일부입니다.
(참고문헌 : 한국식물명고, 기준식물도감, 대한식물도감)
칠보산에서 담은 덩굴박주가리는 흑자색이고,
경남 같은 장소에서 담은 덩굴박주가리는 녹색, 흑자색이 함께 살고 있고,
제주에서 담은 흑박주가리는 녹색, 흑자색이 이웃하며 살고 있었어요.
........................................................................................................................................
1) 식물체가 계속 덩굴로 자라는 것이 덩굴박주가리, 직립하다 덩굴 모습이 보이는 것이 흑박주가리
2) 꽃 색상이 자주색이면 흑박주가리, 노란색이면 덩굴박주가리
3) 꽃 색상은 무시하고 부화관의 끝이 뭉뚝하냐 또는 뾰족하냐로 구분한다.
아마추어 동호인 사이에서 위와 같이 여러 설이 있습니다.

덩굴박주가리 (영남 습지)
연두색, 흑자주색도 있습니다









흑박주가리 (제주 1100고지 습지)









흑박주가리20070808한라산 (제주 1100고지 습지)








       
제목: 선백미꽃, 민백미꽃, 백미꽃 (17종)


사진가: 별꽃 * http://www.mkwhome.com

등록일: 2017-06-27 07:22
조회수: 1251 / 추천수: 231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정렬방법: 등록순 | 날짜순 | 조회순 | 추천순 [로그인]
노랑투구꽃, 선투구꽃, 흰진범
별꽃
h:1000 v:143
2017-09-14
붉노랑상사화, 진노랑상사화
별꽃
h:1058 v:139
2017-08-30
흑산도비비추
별꽃
h:998 v:189
2017-08-20
참바위취
별꽃
h:1011 v:211
2017-08-07
큰꽃옥잠난초, 옥잠난초, 계우옥잠난초
별꽃
h:1031 v:167
2017-07-23
감자난초
별꽃
h:1059 v:189
2017-06-29
선백미꽃, 민백미꽃, 백미꽃 (17종)
별꽃
h:1251 v:231
2017-06-27
자리공, 섬자리공, 미국자리공
별꽃
h:1086 v:214
2017-06-17
선물수세미, 물수세미, 이삭물수세미, 긴동아물수세미
별꽃
h:2205 v:172
2016-12-27
자라풀
별꽃
h:6818 v:1019
2010-08-29
시호
별꽃
h:3767 v:343
2015-09-07
백양꽃
별꽃
h:3986 v:263
2015-09-02
송이풀, 흰송이풀, 나도송이풀
별꽃
h:3625 v:306
2015-08-26
산솜방망이, 자주꽃방망이
별꽃
h:3517 v:373
2015-08-23
흰일월비비추, 일월비비추
별꽃
h:2871 v:315
2015-08-12
노랑땅나리
별꽃
h:3243 v:283
2015-08-04
꼬리호모초 or 이삭호모초, 긴호모초, 호모초
별꽃
h:4794 v:451
2014-10-03
대청부채
별꽃
h:4650 v:505
2014-09-19
지네발란
별꽃
h:4474 v:365
2014-08-06
자리공, 미국자리공, 섬자리공의 진실?
별꽃
h:4927 v:461
2014-07-14
끈끈이주걱, 끈끈이귀개
별꽃
h:4471 v:597
2014-07-08
닭의난초, 청닭의난초, 갯청닭의난초, 임계청닭의난초
별꽃
h:4944 v:581
2014-07-07
범꼬리속
별꽃
h:4608 v:402
2014-07-04
초종용, 백양더부살이
별꽃
h:4695 v:540
2014-06-30
밀나물, 선밀나물
별꽃
h:4174 v:401
2014-06-24
개정향풀, 정향풀
별꽃
h:4958 v:382
2014-06-17
연리초속 (연리초, 털연리초, 선연리초, 애기완두, 산새콩, 활량나물)
별꽃
h:5564 v:578
2014-06-16
뚝지치
별꽃
h:4666 v:553
2014-06-16
대청지치
별꽃
h:4682 v:511
2014-06-16
좀보리사초, 갯그령, 모래지치
별꽃
h:4830 v:464
2014-06-05
산닥나무 (강화도)
별꽃
h:8143 v:1003
2013-09-10
애기등
별꽃
h:7256 v:1036
2010-08-15
분홍장구채
별꽃
h:5250 v:631
2013-09-02
선물수세미, 물수세미, 이삭물수세미
별꽃
h:6544 v:980
2013-08-21
자주조희풀 암꽃, 수꽃, 병조희풀
별꽃
h:6187 v:762
2013-08-19
흰제비고깔, 큰제비고깔
별꽃
h:6394 v:690
2013-08-14
나도잠자리란, 넓은잎잠자리란, 잠자리난초, 민잠자리난초, 개잠자리난초
별꽃
h:7723 v:1058
2013-08-12
진퍼리까치수염
별꽃
h:5478 v:548
2013-08-07
덩굴해란초
별꽃
h:5890 v:674
2013-06-11
약난초
별꽃
h:5297 v:621
2013-06-08
새둥지란속, 무엽란속
별꽃
h:6091 v:699
2013-06-05
왕과
별꽃
h:7064 v:974
2012-08-16
만삼, 더덕, 소경불알
별꽃
h:10092 v:1183
2012-08-05
으름난초
별꽃
h:7885 v:1024
2012-07-30
금꿩의다리
별꽃
h:6938 v:909
2012-07-28
털갯완두, 갯완두, 애기완두 ( 연리초속 8종)
별꽃
h:8875 v:1229
2012-07-11
꿀풀속 4종 (두메꿀풀, 꿀풀, 흰꿀풀, 갈래꿀풀)
별꽃
h:9355 v:1761
2012-07-09
왜박주가리 (박주가리과 19종)
별꽃
h:8497 v:1040
2012-07-08
1   2   3   4   5   6   7   8   9   10  .. 14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DQ'Style